E D R , A S I H C RSS

아말렉시아

last modified: 2015-04-02 18:11:10 by Contributors


엘더스크롤 시리즈에 등장하는 인물. 트라이뷰널 템플의 삼신들 중 하나. 등장 작품은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엘더스크롤 온라인.

Contents

1.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
2. 엘더스크롤 온라인


1.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

설정상 던머(당시엔 '치머')들의 대영웅이었던 네레바의 아내였다고 한다. 하지만 네레바가 죽은 이후 비벡, 소사 실과 손잡고 로칸의 심장을 이용하여 다른 3인과 같이 반신이 된다.

특이하게도 피부색이 알트머와 동일한 금빛을 띄고 있다. 원래 던머족, 정확히는 치머족들이 알트머에서 갈라져나온 분파임을 생각해보면 틀린것은 아닐것 같지만, 네레바 독살 사건 이후 종족 전체가 아주라의 저주를 받아서 색이 검게 변했으며, 심지어 나머지 두명의 삼신도 다른 던머들처럼 피부가 검다. 아무래도 아주라의 저주를 어떤식으로든 피한 듯 싶다.

어찌보면 인두릴 가문의 일원이라고 볼 수 있다. 남편인 네레바가 바로 그 인두릴 가문이니까. 하지만 인두릴 가문의 일원이라는 식의 뉘앙스는 전혀 풍기질 않고 있다. 게다가 인두릴 가문이 삼신에게 밀려 권력 끝자락으로 밀려난 걸 보면... 남편도 제 손으로 죽였는데 가문원 나부랭이(?)들 정도야...

한 때 소사 실, 비벡과 함께 다고스 우르를 막는대 주력하기도 했으나,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 시점에서는 다고스 우르의 계속된 침략에 질려버려서(혹은 자포자기에 빠저서)[1] 모로윈드 지방의 수도인 모운홀드의 자신의 사원에 틀어박혀 있다.

이렇게 언급만 되는 사람이였으나, 첫번째 확장팩 트라이뷰널에서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다.

세간에는 '자애로운 어머니 신'으로 알려져 있다. 비벡과 마찬가지로 자체 경비병인 '아말렉시아의 손길(Hands of Almalexia)'이란 하이 오디네이터 단체를 데리고 있다. 이 단체는 국왕의 경호 단체인 로열 가드(Loyal Guard)와는 물리적 충돌만 없을 뿐 적대하는 관계. 물론 이 역시 '자애로운 아말렉시아님께서 분쟁을 원치 않으신다'는 이유로 충돌을 피하고 있다.

반신답게 현 모로윈드 국왕인 할루 헬세스 국왕이 자신을 밀어내고 권력의 중심이 되고자 하는 야심이 있다는걸 궤뚫어본 지 오래이다. 하지만 더 중요한 문제가 있어서 일단은 그 문제는 방치하는 중.

그러다 때 마침 할루 헬세스에 의해 다크 브라더후드의 타겟이 되어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운홀드에 왔던 전생의 남편을 마주하게 되었는데, 처음엔 딱히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다. 그러나 네레바린이 바렌시아 여왕이나 헬세스 왕 아래서 이런 저런 문제들을 해결해줬다는 소문을 듣고, 템플 간부를 통해서 여러가지 의뢰를 요청하던 와중 갑자기 모운홀드에 기계와 파충류가 뒤섞인 듯한 기괴한 몬스터가 출현하는 사건을 목격하게 된다. 아말렉시아는 이것이 소사 실의 작품임을 알아챘고 이를 미쳐버린 소사 실이 저지른건으로 판단하여 주인공에게 그를 상대하는 일을 맡긴다.

생전에 네레바의 검이였던 시미터 2자루중 1자루인 홉스파이어[2]를 가지고 있으며, 나머지 한자루인 '트루플레임(Trueflame)'의 파편 또한 소장 중이었으나 이것은 주인공이 나머지 파편 찾아다가 다시 수복해서 쓰라고 준다. 이 때 대사로 미루어 보아 모운홀드 내에 트루플레임의 모든 조각이 있다는 사실을 이미 파악하고 있었던 듯 한데 어째서 본인이 미리 수복하지 않았는지는 불명(하지만 나중에 밝혀진다). 그 외에도 시키는 대로 말 잘 들으면 급데레 하면서 축복을 내려준다고 기다리게 하지 말라고 호들갑을 떠는데, 필요 없다고 쿨싴하게 거절하면 삐지는 등 귀여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이렇게 전생의 남편에게 이런 저런 도움을 주는데다 최종적으로는 소사 실의 본거지에 침투하려는 주인공을 텔레포트 능력으로[3] 한 큐에 보내주는 역할을 맡는 등[4] 트라이뷰널 메인 스토리의 후반부 비중은 전부 차지하고 있다 생각해도 좋다. 여튼 트라이뷰널의 최고의 조언자.

그러나...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속지마 개년이야

소사 실 휘하의 몬스터들의 모운홀드 습격 사건 자체가, 아말렉시아 자신이 점점 과대망상에 빠져가며 진정한 신이 되겠다는 망상을 품고서 계획한 음모의 일부였다. 네레바린에게 의뢰하는 퀘스트 중 템플 하수도의 버려진 구역에서 특정한 마법 반지를 찾아오는 것이 있었는데, 이 반지의 텔레포트 기능으로 태엽 도시에 잠입해 소사 실을 죽여버리고서 한바탕 자작극을 벌인 것. 즉 태엽 도시의 로봇들의 난동도 이 사람이 꾸민 일이였다. 네레바린이 태엽도시의 소사 실 본거지 중심부에 도착하여 소사 실의 시체를 보고 이 사실을 알게 되면 아말렉시아가 완전무장한 채로 등장, 네레바린에게 자신의 야망을 한바탕 설파한 다음 공격해온다.

요약하면 남편을 배신하고 남편을 죽이고 반신이 됐다가 일이 잘 안풀려 과대망상에 빠저버려서 진정한 신이 되겠다고 한배를 탄 공범을 죽이고 환생한 남편도 낚아서 죽이려다가 역으로 살해당한 아줌마.

아내라고 결혼한 작자가 이 모양인걸 보면 네레바도 어지간히 아내복이 없는듯[5] 정당방위였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전생의 아내를 죽인 네레바린 입장에서도 마음이 편치않을듯 하다. 지못미.

적으로서 상대하는 아말렉시아는 확실히 최종보스답게 매우 강력하다. 40피트 이내 모든 존재들의 체력을 40만큼 흡수하는 공격기에 역시 40피트 내에 100의 화염 데미지를 가하는 공격 기술과 화염 저항을 75%만큼 깎아내리는 기술이 있는데, 결전 장소가 실내이니만큼 사실상 전체화면 기술이나 다름없다. 또한 마비, 독, 속성, 물리 공격에 100% 면역이며, 그나마 마법 저항력이 50%로 낮은 수준. 들고 있는 홉스파이어 역시 평균 30 ~ 70을 오가는 상당한 고데미지를 자랑하는 검인데다가 전격 30 옵션이 붙어있어서 한타한타가 꽤 아프다. 미치긴 했지만 나름대로 삼신이라는 체면은 살린 셈. 물론 능력치 버핑이 무한히 가능한 모로윈드의 꼼수 테크닉을 이용하면 어렵지 않게 처리가 가능하다. 혹시나 헬세스 국왕을 쓱싹했다면 마법저항 100% 옵이 덤으로 달린 절륜한 반지를 먹었을텐데 이거 끼면 그냥 일반몹처럼 쓱쓱 싹싹 잡을 수 있다.

여담이지만 영혼의 크기가 1,500 으로 모로윈드 및 확장팩의 모든 인물들을 통틀어서 가장 높다(같은 반신인 비벡도 1,000 수준이다). 그런데 시로딜에서는 지나가던 동네 거지의 영혼도 1,600이다?! 그것은 제국의 수도권의 위엄! 사실은 모로윈드와 엘더스크롤 4: 오블리비언의 게임 시스템 차이로 수치가 좀 그렇게 나왔을 뿐이지만...

능력도 그렇고 영혼 크기도 그렇고 여러모로 비벡이 궁색해지게 만든다. 하지만 비벡은 설정상 아말렉시아처럼 띵까띵까 노는게 아니라 다고스 우르 막기에 집중하고 있는데데가, 네레바린과 맞설 생각이 전혀 없으므로 애시당초 둘은 같은 선상에서 보기엔 무리.

참고로 트라이뷰널의 메인 퀘스트가 완료된 후 사람들에게 아말렉시아가 미쳤음을 알리는 대화문이 생기지만, 아말렉시아가 대외적으로는 자애로운 이미지였던데다가 이 일이 아무도 모르는 태엽 도시안에서 비밀스럽게 처리된 까닭에 아무도 믿어주지 않는다. 오히려 해당 대화문을 사용하면 호감도가 팍팍 깎여나가니 주의. 이 사실을 믿어주는건 할루 헬세스 국왕밖에 없다. 그런데 걔는 원래부터 아말렉시아를 고깝게 보고 있었잖아

그나마 위안이 되는건 이후 200년이 지난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 시대에 와서는 모두가 진실을 알게 된 듯 하다.

여담이지만, 모로윈드의 그래픽 특성상 아말렉시아의 모델링이 게이머들의 눈에 안습하게 보였던건지 아말렉시아 모델링을 바꿔주는 모드가 존재한다. #

2. 엘더스크롤 온라인


2시대 583년이 배경인 엘더스크롤 온라인에서도 등장한다. 다른 삼신들과 함께 에본하트 조약의 주요인물로 등장. 2시대 572년의 아카비르 침공 때 던머 세력을 이끌고 모로윈드로 들어온 아카비르에게 반격을 가한 장본인이다.

역시 여기서도 모로윈드의 수도 모운홀드에 살고 있다. 게임상 데샨 지역의 허브 도시가 바로 모운홀드다[6]. 앞에서 나온 항목을 읽어보면 알겠지만 대화해보면 매우 깐깐한 성격이다. 그래도 플레이어가 한 게 있으므로 포상을 주기는 하는데, 기존 시리즈의 캔들라이트, 메이지라이트 시리즈 같은 기능을 하는 장신구다. 이거 기능이 뭐냐고 물으니 귀찮게 하지 마란다(...).

모운홀드에 질병을 뿌려 충격과 공포의 혼돈의 카오스를 유발하려는 단체에 의해 트라이뷰널 신전이 털리기도 한다. 이들이 침공해 왔을 때 잠시나마 밖으로 쫓겨난 게 재미있다[7]. 당연히 플레이어는 신전을 되찾는 퀘스트를 받는데 여기서 '조용히' 처리하지 않으면 외부적으로 별로 좋지 않다고 경고한다. 역시, 왜 그리 외부 이미지에 집착하냐고 물으면 그걸 말이라고 묻냐!하면서 면박당한다. 근데 사실 아말렉시아 말이 맞긴하다
----
  • [1] 이는 이 삼신의 힘의 근원인 로칸의 심장을 다고스 우르가 차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삼신들이 점차 힘을 잃어가기 시작했기 때문에 그런 것이다.
  • [2] 트루플레임에 비해 파르스름한 불꽃이 타오르는 검으로 전격 데미지 인챈트가 되어 있다. 전체적인 깡뎀은 트루플레임에 비해 아주 약간 모자라지만 본편과 DLC를 통틀어 손꼽히는 매우 강한 검이다.
  • [3] 능력 자체는 네레바린이 아말렉시아에게 구해줬던 메이즈 밴드 링을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 [4] 사실 트라이뷰널에 등장하는 맵 자체가 모운홀드와 거기에 딸린 던전만 구현되어 있기 때문에 태엽 도시로 통하는 입구를 어디다 만들어주지 않는 이상 처음부터 이러는 방법밖에 없었다.
  • [5] 부하복도 지지리도 없었다. 안습. 게다가 환생한 다음에도 인생은 시궁창이었다 물론 네레바린으로 각성해서 인생이 그나마 폈긴하다만.
  • [6] 게임 장르가 달라서 그런지 엘더스크롤 3편에서 보았던 그 모습을 기대할 수는 없다. 아무래도 2 - 3시대 동안 토목사업이 많이 진행된 듯 하다.
  • [7] 사실, 그 바로 전 퀘스트에서 주인공을 도우러 모운홀드 하수구에 강림하셨다가 뒤통수 맞으신 것(...).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2 18:11:10
Processing time 0.199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