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스트리드

last modified: 2015-03-29 15:46:30 by Contributors




Astrid.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에 등장하는 팩션인 다크 브라더후드에 소속된 맴버이자 실질적인 현재 다크 브라더후드의 대표. 노르드 여성으로, 자신들의 임무를 먼저 선수친 주인공의 능력을 높이 보고, 직접 보쌈[1] 해서 입단 퀘스트를 시켜주는 인물. 처음 나올 땐 복면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어서 카리스마 장난이 아닌데 생얼을 보면 실망할 것이다

헛간에서 하는 입단 퀘스트에서 그녀가 요구하는 대로 하면 다크 브라더후드에 가입하게 되지만 그것을 무시하고 그녀를 살해해버리면 다크 브라더후드 박멸 퀘스트를 받을 수 있다.

같은 닼부 맴버인 안뵤른(Arnbjorn)의 아내이며, 대표이니만큼 유일하게 남은 성지의 여주인 역할도 겸하고 있다. 과거 유일한 가족이었던 삼촌이 자신에게 몹쓸 짓을 하려는 와중 반격해서 삼촌을 죽였고, 그 사건으로 살인에 눈뜨게 되어 다크 브라더후드에 들어왔다고 한다. 다크 브라더후드의 구성원들을 가족처럼 여기고 있기에 대단히 자상한 면모를 보이며, 실제로 타 조직원들이 그녀에게 갖는 신뢰감은 상당하다.[2] 조직의 대표자 역할이니만큼 다크 브라더후드의 메인 퀘스트를 주는 역할도 맡고있다.

주인공이 나이트 마더의 목소리를 들은 뒤 사실상 새로운 리스너로 확정되고 난 후에도 그것을 바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의구심을 갖게 된다. 결국 얼마 안 있어 그것을 해소한 듯한 모습을 보여주지만, 말투나 행동 등이 썩 명확하지 않아 아직 완전히 납득하지는 못했다는 것을 보여줬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결국 나이트 마더의 선택을 납득하지 못하고 주인공이 오기 이전의, 리더인 자신을 중심으로 오손도손 사이좋게 지내던 시절로 돌아가고자 황제의 경호대 페니투스 오큘라투스의 대장인 마로 사령관과 거래를 하고는 주인공을 팔아넘긴다. 하지만 자신의 아들을 죽이고 명예까지 더럽힌 다크 브라더후드를 그냥 놔둘 생각 따윈 처음부터 없었던 마로 사령관에게 완전히 배신당해 성지가 공격당하고, 몇 명 되지도 않는 다크 브라더후드는 철저하게 짓밟힌다. 사실 얼마전에 아들을 죽이고는 그 아버지에게 가서 거래를 하려는 태도 그 자체가 상당히 어리석은 짓이었지만, 아스트리드는 애초에 사이코패스적인 살인마 집단인 다크 브라더후드의 일원이고, 유일한 혈육에게는 오히려 못된짓을 당할뻔했던 기억 때문에 혈연의 정 같은것을 이해하지 못했던것으로 보인다.


Burned.jpg
[JPG image (447.96 KB)]

마로 사령관의 군사가 성지를 불태우면서 아스트리드 역시 불에 휘말려, 온몸에 극심한 화상을 입고 간신히 목숨만 붙어있는 상태가 된다. 이후 나이트마더의 도움으로 겨우 살아난 주인공과 나지르, 바베트 앞에서 자신이 저지른 일이 이런 사태를 만들었다고 고백한다. 그리고 자신의 죗값을 치르기 위해 나이트마더께 자기자신을 죽여달라고 기도를 올렸으니 주인공이 아스트리드 본인의 비통의 단검으로 자신을 찔러 죽여 계약을 완수해 달라고 부탁하고 결국 주인공에게 목숨을 잃는다.

온몸에 시꺼멓게 그을릴 정도의 심각한 화상을 입고 죽어가는 아스트리드의 모습은 도저히 인간처럼 보이지 않지만 그래도 판정상으로는 엄연한 인간형 NPC로, 아직 죽이지 않은 상태에서 소매치기를 하다가 걸리면 적대화해서 벌떡 일어나며 깜짝이야 죽인 후 나미라의 반지늑대인간의 식인 능력으로 먹어치우거나구운고기 데드 쓰랄로 되살려서 데리고 다닐 수도 있다(...). 단 이 화상 입은 아스트리드의 HP는 1이기 때문에 플레이어나 적이 살짝만 후려쳐도 죽어버리고 심지어는 데미지가 없는 광폭화 마법 등을 맞아도 사망하므로, 괴악한 스크린샷 촬영 등의 용도가 아니라면 데리고 다녀 봐야 쓸모는 없다.

명백한 배신자임에도 불구하고 배신의 의도가 그렇게 악한건 아닌지라[3] 작중에서 딱히 악행이라고 까이진 않는 편. 심지어 그 배신 탓에 거의 죽다 살아난 나지르나 바베트도 딱히 혐오, 분노 등을 보이지 않고 안타까워하기만 할 정도. 결국 그녀의 단검은 주인공에게 넘어가고 시체는 나지르와 바베트의 도움으로 매장된다.


----
  • [1] 솔스하임의 스칼 마을에서 1시간만 자도 모쌀 북쪽의 늪지대의 버려진 집으로 납치해 온다.
  • [2] 본인의 리더로서의 능력이 뛰어난 것도 사실이지만, 과거의 다크 브라더후드와는 달리 나이트 마더시디스에 대한 신앙같은 구심점이 없는 상황이라 맴버들이 리더에게 의지를 많이 한다는 것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과거 닼부의 모습을 알고있는 원년맴버인 페스투스 크렉스 역시 이 점을 언급하며, 좋은 리더감이긴 하지만 원래 다크 브라더후드가 가야하는 길에서 크게 벗어나고 있다고 한탄한다. 실제로 아스트리드 본인도 나이트마더나 시디스에 대한 신앙심은 거의 갖고있지 않다.
  • [3] 자신이 평생동안 가꿔온 조직이 어느날 갑툭튀한 뉴비에게 다 빼앗기게 생겼으니, 시디스에 대한 신앙심이 애초에 거의 없던 그녀에겐 납득하기가 어려운 일이었을 것이다. 실제로 비자라를 포함한 소수의 맴버들은 주인공이 리스너임이 드러났음에도 그것을 한참동안 제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9 15:46:30
Processing time 0.025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