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아지다하카

last modified: 2015-03-09 21:38:46 by Contributors

Aži Dahāka


1. 조로아스터교에 등장하는 악의 용

앙그라 마이뉴의 화신격이라 할 수 있다.

앙그라 마이뉴는 이 세상의 모든 선신의 창조물을 소멸시키기 위해 이 희대의 악룡을 창조하였는데, 그 머리는 셋이며 케르베로스? 비늘은 강철보다도 단단하고, 입에서는 온갖 브레스를 뿜으며 세상의 모든 사악한 마술을 구사할 수 있었다. 성격마저 지혜롭고 끝없이 교활하여 세상에 나타날 때는 귀인의 모습을 가장, 자신의 손을 직접 쓰지 않고도 세계의 혼란을 부추켰다. 아지다하카란 "다하크 용"이라는 의미이며, 최후에는 구세주 샤오샨츠에게 살해당한다고 한다.

페르시아 지방이 이슬람교의 영향권 안에 들어가게 된 뒤엔 아지다하카의 전설 역시 이슬람교에 흡수되었다. 서사시 나메에 따르면, 그는 하크라는 이름의 미남자가 되어 페르시아 사람들을 규합, 왕이었던 자무시드를 쓰러트리고 천년 동안 왕국을 다스렸다고 한다. 그러던 와중 본색을 드러낸 그는 모든 신앙심 깊은 자와 선인을 있는대로 도륙하고 모든 괴물과 악령을 대지에 강림시켜 페르시아를 생지옥으로 만들었다.

이 때 나타난 것이 영웅 파리둔. 그는 알라의 가호를 받고 이 악룡에게 도전하여 결사의 전투를 벌였고, 끝내 용의 숨통을 끊는 데 성공한 뒤 왕이 되었다. 허나 이것으로 아지다하카는 완전히 죽은 게 아니요, 어둠의 세계에서 언제든 부활할 기회만을 노리고 있다 전한다.

아시아라이 저택의 주민들에서는 악마 아임이 조신회귀한것이 이 아지다하카라고 한다.

2. 창세기전 3에 등장하는

2.1. 개요


azig3p1.gif
[GIF 그림 (694 Bytes)]
Azhi Dahaka. 투르 지역 사막에 서식하는, 인간과 비슷한 지성을 가진 마룡. 플레이어들 사이에서의 애칭은 아지닭.

사막에 서식하는 마룡으로 인간과 비슷한 지능을 가지고 있다. 그 스피드는 창세기전 2에서부터 언급된 비룡들과는 격이 다르며, 근본적으로 길들이는 것이 불가능하다. 하지만 살라딘과는 어떠한 이유로 마치 친구와 같은 독특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카디스 요새 밑에서도 살고 있는데, 노역으로 죽어가는 이들이나 탈출하다 죽은 사람들이 이 녀석들의 먹이로 공급되고 있다. 시체를 운반하는 간수들 사이에서도 시체 처리나 인간의 말을 알아듣는 것으로 인해 공포 대상으로 알려져 있다.

살라딘의 어린 시절, 그러니까 필립 팬드래건이던 시절, 카디스 요새 수용소에서 동생인 과 함께 탈출 기도를 하나 실패하고 자신은 동생을 감싸다 총격을 받아 가사 상태에 빠진 때가 있었다. 이 때 투르 병사들은 그가 죽은 줄 알고 아지다하카들의 동굴에 내버린다. 이때 가만히 놔뒀다면 죽었을 살라딘을 아지다하카들이 자신들의 회복의 샘으로 데려가 살려낸다. 이로 인해 한때 아지다하카도 시즈가 아닐까 하는 루머가 있었다.(...)

시반 슈미터에서는 상당한 무장을 탑재한 주력 기동병기로 활약한다. 이들의 기동성과 화력, 그리고 육중한 장갑과 중화기는 마치 현대전의 '전투헬기'와 같은 역할을 하여 술탄군의 주력인 전차부대의 천적이 되었다. '아지닭'이라 불리는 이유는 새끼일 때의 모습이 병아리와 비슷하기 때문. 이 병아리와 같은 새끼의 모습이 초코보와 유사해서 발매 당시에는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의 영향을 받은게 아니냐는 의견이 있었다. 창세기전 시리즈와 파이널판타지 7과 8의 PC판이 출시된게 비슷한 시대였다는 것을 고려하면 의문을 가질 만한 의견 이었다.

창세기전 3 초기 버전에서는 너무 강해서 문제였다. 기본 공격 한 방에 전차를 하나씩 조각낼 정도였으며, 필살기인 다탄두미사일의 명중률과 위력이 높아 매우 위력적이었다. 그 후 패치를 통해서 명중률과 위력이 전체적으로 떨어지고, 기본 공격이 TP를 소모하는 방식이 되어 약화됐다.

비행물로 탑승할 수 있는 아지다하카의 경우 아무런 표시도 없는 기본옵션, S, D, F 등의 형태가 있다. 앞에서부터 기본옵션, 스피드형, 방어형, 런처 등으로 옵션에 따라 사용할 수 있는 무기라나 능력치가 약간씩 변한다. 그 외에 불사조 챕터에서 '죤'[1]의 성체로 추정되는, 기존의 아지다하카와 비교하여 체력도 월등하고[2] 런처도 사용이 가능하나 턴도 적당히 빨리오는 아지다하카가 있다. 마장기 선택지에서 보이는 이미지에는 H 가 붙어있다.
마지막으로 캐릭터코드 625번의 저질옵션의 아지다하카가 있다.

전투 중 살라딘과 근접한 적 아지다하카 새끼는 아군 NPC가 된다. 그래서 보통은 살라딘을 떨어뜨려놓고 다른 시반 슈미터 대원들이 알뜰하게 경험치를 챙기는 데에 이용된다. 지못미.

2.2. 창세기전 3: 파트 2 - 아지다하카 전술


강력한 ESP와 뛰어난 부스터의 능력을 이용해서 살라딘이 창안한 최신의 함대전 전법.
실제 작전을 수행하기 전 대단히 강력한 ESP가 필요하고 정밀한 과학적 계측이 필요하지만, 실행되면 전력의 손실이 거의 없는 가히 혁명적인 방법>이다. 기본적인 아이디어는 힘의 차이로 열세인 저항군의 활로를 뚫어주자는 것으로, 강력한 ESP를 가진 영능력자를 집결하여 상대 주 함선의 핵심부분으로 워프를 감행하는 것. 최신의 영자이론을 겸비한 엠블라의 연구가 결정적인 도움이 되었다. 영자의 공간을 이용해서 상대 함선 깊숙이 뛰어드는 이 전법은 조그만 오차를 일으켜도 바로 진공의 우주에 노출되어 버리므로 대단히 위험한 일이라 누구도 감히 생각하지 않았던 전법이었다. 하지만, 작전에 성공했을 시 파급효과는 상당한 것으로 상대의 주 함선을 장악하였을 경우 군대의 특성상 >휘하부대의 전력을 완전히 마비시킬 수 있었던 것이다.

우주에서의 전투라면 함대전만 생각하던 아델룬에게 아지다하카 전법은 대단한 충격이었으며, 새로운 전법은 특히 아델룬과 레지스탕스의 대결이 극을 달했던 라그 공방에서 결정적인 승리를 이끌어 낸 작전으로 빛을 발했다. 아지다하카라는 이름은 블랙 레이븐이 지은 것으로 그 이름의 의미는 아무도 모르고 있다.

회사 측에서 함대전 구축이 귀찮아 만든 것[3] 워프할 때 좌표가 조금이라도 어긋나면 생명을 잃을 수 있어 리스크가 크지만, 일단 성공하면 한 번에 적함의 브릿지를 점거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이 전법의 초안을 처음으로 구상했을 때는 벨로스에서 건조 중이던 퉁 파오의 전함 블랙 레이븐을 탈취할 때. 이 전법을 처음으로 구상함으로써 성공적인 전례를 만들어 우주용병 길드 연합의 결성에도 큰 공을 세운 살라딘은 그들의 수장이 된다.

모선 블랙 레이븐 호에 강력한 영자 증폭장치와 투사장치, 정교한 전자 장비를 결합시킨 엠블라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모선을 기점으로 동시 최대 3개 포인트에 40 유닛 이상의 병력을 보낼 수 있다. 하지만 아무리 체계화되었다 하여도 운용 자체에 웬만큼의 정신력이 동원되어야 하기 때문에, 게임 내에서도 엠블라나 유진 같은 전문가들도 좌표가 어긋나 고생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4]

우주용병 길드는 당분간 이 전법으로 적진을 각개격파하며 승승장구하지만, 얻어터지던 아델룬들이 전법을 단시간에 연구, 실전에서 구사함으로써 도리어 블랙 레이븐 함이 일시적으로 제압당하는 굴욕을 겪었다.[5] 누군가의 희생이 없었다면 우주용병 길드는 그대로 괴멸당할 뻔했다.
압도적인 화력을 가진 아델룬 측이 포격전을 포기한 건 이상하다. 최무선 장군과 이순신 장군이 괜히 화포를 연구한 게 아닌데.
애초에 아지다하카 전술을 쓴다 해도 살라딘 일행을 제외한 길드 연합 측도 전술 성공률이 높지 않을 텐데... 적들은 1:1 싸움을 걸어오는 신사인가?

살라딘의 전법을 함께 연구하여 터득한 바 있는 아슈레이하이델룬과 함께, 에피소드 5 종반에 데미안 폰 프라이오스의 돌발 행동으로 항로가 아르케로 변경된 오딧세이호에 침입할 때 이것을 이용했다. 그 탓에 데미안은 그를 막다 중간 과정 다 생략된치명상을 입고, 아무 것도 모르고 잠들어 있던 베라모드는 하이델룬에게 끔살당할 뻔한다.

이 전법의 모티브가 되는 아지다하카는 물론 창세기전 3의 마룡이지만, 파트 2에서도 버젓이 살아서 등장한다. 바로 리치 항성계에서 서식하는 우주다하카.

azig3p2.gif
[GIF 그림 (824 Bytes)]
생김새는 우주에서 생존하기 위해서인지 유리 헬멧을 쓰고 있다. 질긴 것들. 하지만 긔엽긔. 우주복은?? 살라딘은 이를 보고 의아하게 여기지만, 역시 그가 접근하면 아군이 된다. 첫번째 챕터 중반부터 쭉 살라딘 편의 군단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 우주다하카들을 군단으로 맞이하고 살라딘에게 장착하면 전혀 쓸모 없지만 군단 필살기 아지다하카 전술 MK-Ⅱ를 쓸 수 있다. 이 필살기는 살라딘에게만 나온다.까다로운 녀석들 얘네가 커지면 뭐에 쓰는 거지?? (투르에서 써먹던) 진짜 아지다하카 전술이 나와야 되지 않을까?

2.3. 4LEAF 주사위의 잔영

새끼 아지다하카가 벨류어블 체스맨으로 등장. 능력치 2/3/3/2으로 단독으로 돌리기에 무난한 체스맨이었지만, 대부분 돈을 좀 더 모아 더 좋은 체스맨들을 썼기에 인기는 별로 없었다. 어빌리티는 닭발오리발. 같은 능력치의 키퍼(B)로도 등장.

2.4. 테일즈위버에서의 오마주

azitales.gif
[GIF 그림 (5.32 KB)]
새끼 아지다하카는 테일즈위버에서도 등장한다. 검은색의 아지다하카는 필드 일반 몬스터인 아지다하카의 강화판이자 필드 보스 몬스터인 眞-아지다하카. 빨간 눈에 쭉 째진 게 성장 도중 엇나간 듯하다. 하지만 일반 유저라면 구경할 일이 없겠지... 원작과의 차이점이라면, 이쪽 아지다하카는 공격 시 전격 이펙트가 있으며 피격 시 아주 희박한 확률로 감전에 걸린다. 반면 창세기전 3: 파트 2의 우주다하카들은 피아구분이 없는 화염계 스킬을 쓴다.

眞-아지다하카가 드랍하는 쿠로이 깃털이스핀 샤를의 2차 스킬 퀘스트에 필요한 레어 아이템이다.

참고 사항으로, 테일즈위버는 생각보다 창세기전 시리즈와의 접점이 군데군데 띈다. 한 글자짜리 스킬들이라든가, 챕터 도중 나오는 설정이라든가... 아지다하카 말고도 출현하는 필드에 창세기전 몬스터로는 키메라말벌이 있다.

3. 하이스쿨 DxD의 등장 드래곤

마원의 금룡(魔源の禁龍)<디어보리즌 사우전드 드래곤(ディアボリズム・サウザンド・ドラゴン)> 아지다하카(Aži Dahāka / アジ・ダハーカ)

예전에 잔학성이 높아서 봉인 혹은 퇴치당했다고 전해지는 드래곤으로 (邪龍)이다. 원초되는 회명룡<이클립스 드래곤> 아포피스와 대등한 흉악 드래곤의 필두였다. 아자젤의 말에 의하면 솔직히 말해서 흑사의 용왕<프리즘 드래곤> 브리트라도 사룡이긴 하지만 이 3마리의 사룡에 비하면 양반이라고 한다.

천의 마법을 조종하며 조로아스터의 전신 군세에 송곳니를 드러내다가 영웅 슬라에타 오나에 의하여 봉인에 가까운 형태로 퇴치되었지만 대죄의 폭룡<크라임 포스 드래곤> 그렌델과 마찬가지로 부활했다. 3개의 머리를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

발리팀을 습격하여 세계의 강자와 싸워왔던 발리팀의 멤버들이 "지금까지 자신들이 대적할 수 있었던 녀석들 중 최고로 강하다" 고 평가를 받을 정도로 강한 드래곤이다.

전신에 피를 흘리고 있어도 웃는 등 그렌델과 동등한 끈질김을 갖고 있다.

4. 문제아들이 이세계에서 온다는 모양인데요?아지다카하


항목참조.

----
  • [1] 살라딘이 어릴적 친구로 지냈던 새끼 아지다하카. 동생의 이름을 붙여주었다. 꾸꾸!
  • [2] 무려 12,000이나 되는데, 마장기 Mk-Ⅲ와 같은 수치이다.
  • [3] 전작들에서도 함포전 같은 건 내다버리고 죄다 백병전이었다. 하긴 함포전을 만들려면 개발기간이 얼마나 길어졌을 지는... 항해 게임이 많기 때문에 비교당할 여지도 있고.
  • [4] 이 점은 후일 아델룬측이 역으로 아지다하카 전법을 구사할 때 큰 희생을 자초하게 된 원인이 되었다.
  • [5] 다만 아델룬 측으로써는 숙련되지도, 아군에게 검증되지도 않은 방법을 무리하게 시도해야 했고, 그 결과 워프를 시도한 병력의 절반이 죽었다. 그래도 블랙 레이븐 내부를 장악한 것으로 보아 상당히 많은 숫자가 돌입을 시도한 모양.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9 21:38:46
Processing time 0.002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