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에버론

last modified: 2014-12-25 12:37:22 by Contributors

Eberron


세계관 중에서는 최근에 만들어 진 것으로, 이 세계관의 제작 자체가 그레이호크를 물먹였다.[1]

Contents

1. 개요
2. 12+1의 법칙
3. 드래곤 마크
4. 관련 게임 작품
5. 국가와 지역
6. 종교
7. 조직
8. 종족
9. 기타 사항
10. NPC

1. 개요

에버론은 2002년 Wizards of the Coast에서 진행한 공모전에 Keith Baker가 제출한 세계 설정으로, 11,000개의 후보작을 제치고 당선, 이후 2004년에 공식적으로 Eberron Campaign Setting이 출간되면서 시작되었다. 에버론은 일반적인 판타지 월드에 펄프와 다크 환타지적인 요소를 가미한 요소를 갖고 있으며, 'D&D에 있는 모든 것이 있다'라는 모토를 걸고 있기 때문에 플레이 폭은 다양하다고 할 수 있지만, 에버론의 게임적 요소들은 펄프&다크 환타지적인 특성이 중심으로 제작 단계부터 장르적인 부분을 고려하고 계획적으로 설계된 월드라는 측면이 있다. 그리고 이런 특징적 측면을 위해 체인질링이나 워포지드같은 새로운 종족, 로우 레벨 지향과 기초 마법의 대중성, 회색적인 가치관, 근세적 개념에 가까운 국가간의 대규모 충돌과도 같은 기존 하이 판타지와는 조금 다른 요소가 등장한다.

전반적으로 포가튼 렐름과 대조된다. 세계관의 특징으로써 낮은 레벨을 들 수 있는데, 포가튼 렐름의 '이름난' NPC들이 대부분 에픽(20레벨 이상)인 것과 비교하면 아주 대조적인 차이라고 할 수 있다. 단적인 예로, 일개국을 주름잡는 종교은빛 불꽃 교회 (Church of Silver Flame)의 교황격인 불꽃의 수호자 자엘라 다란은 20레벨도 되지 못한다. 참고로 제일라는 열한 살짜리 소녀로, '롤리팝로리교황(Lolipope)[2]'이라는 애칭으로 불리곤 한다.

레벨 자체만이 낮은 것이 아니라, 세계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기존의 D&D용 캠페인 세팅과는 조금 차이점이 있다. 다른 세계에 비해 고수준의 마법 기술은 극히 드물지만, 기초적인 마법 기술은 좀 더 대중적이고 보편화 되어 있어, 대도시에는 횃불이 아니라 마법 물품인 Everbright Lantern이 밤을 밝히고, 드래곤마크드 일족의 기술력을 이용해서 제작된 전차(Lightning Rail)나 비공정(Airship)이 국경을 넘어서 운행한다. 시계 태엽을 응용한 여러가지 장치에 날아다니는 택시도 있으며, 기술적인 부분을 표현하는 NPC용의 클래스인 Magewright에, 일반적인 NPC들도 드래곤마크나 여러 잡다한 보조책들을 사용하기도 한다.[3] 중심 대륙은 전쟁을 겪은 후 몇 개의 큰 국가군으로 나뉘어져 국가적인 의식이라는 것이 존재하며, 겉으로는 평화가 찾아온 것으로 보이지만 뒤에서는 국가간에 주도권을 갖기 위한 첩보전이 치열하게 벌어진다. 국제적으로 영업하는 은행, 우편, 열차, (상대적으로) 대중화된 기술과 전후 세계...정확한 비유는 아니지만 홈즈가 살아있는 19세기 중후반 유럽에 가깝다고 생각하면 될 것이다.

이러한 로우 레벨적인 세계는 앞서 말한 펄프나 다크 환타지적인 특성에 부합되는 것으로, 에버론이 최초로 출간된 D&D 3.5 시기의 시스템은 캐릭터들이 하이 레벨에 근접할 수록 너무나도 다양한 배리에이션, 특히 두 장르적인 전개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공간 이동, 비행, 결정적으로 탐지 계통 등의 능력이 급격하게 상승하는 측면이 있었다. 기존에 배치 되어 있는 비공정이나 전차를 포함한 탈것이 등장하는 전개는 하이 레벨에 근접하면 도통 쓸모가 없어지며, 도시에서의 살인 사건 수사는 고레벨의 캐릭터들에게는 마법 주문 한 번으로 해결되는 간단한 문제가 된다. 물론 배치에 따라서는 좀 더 도전적 측면을 부여할 수는 있으나, 일반적으로 볼때 하이 레벨의 플레이는 에버론의 장르적 특성에는 맞지 않는다고 할 수 있다.[4]

두 번째로, 에버론은 회색적인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에버론의 클레릭은 D&D 3.5에서 가치관 규정인 '자신이 믿는 신과 한 단계 이내의 가치관을 가져야 한다'는 제약에서 자유롭다.[5] 교단은 가치를 표방하는 신도들의 집단이면서도, 세속적이고 사회적인 위치도 갖는다. 기존의 하이 판타지에서 대체로 사악하고 이기적인 경향을 띄는 오크나 홉고블린은 인간이나 엘프처럼 개개인에 따라서 그 성향이 다르며, 초자연적 개체가 일반적 성향을 벗어나는 것도 가능하다[6] 이것은 에버론이 가지는 도시 탐험이나 수사적인 어드벤처 양식을 고려한 것으로, 배경이나 종족, 소속 등의 요소가 선악의 가치 판단에 절대적 영향을 미치지 않게 한다. 앞의 마법 기술의 보편화가 펄프적 모험을 위한 장치라면 이 부분은 크 환타지적인 느낌을 배려한 것으로, 느와르하드보일드적인 장르의 느낌을 도입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때문에 가치관적인 대립 구도는 에버론에서 갈등 요소로서 전면에 등장하지는 않는다.[7]

또 다른 특징으로는 종족의 컨셉이 다른 세계관에 비해 달라진 것을 들 수 있다. 예를 들자면, 전쟁에서의 영광만을 찾아 전 대륙을 오가는 엘프라든지 (발레나Valenar), 자연종교인 드루이디즘을 따르며 세계를 수호하는 오크 (이트키퍼Gatekeeper)등이 존재하며 그 동안 쌓여있던 이미지를 신선하게 날려버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마귀할멈들이 다스리는 몬스터의 왕국도 존재하여, 도시에서 오우거라든지 메두사를 본다고 곧바로 칼을 부여잡지 않는다는 약간은 생소할지 모르는 상황이 연출되곤 한다. 이 외에도 전쟁을 위해 만들어진 '워포지드', 도플갱어의 피를 이어받았다고 일컬어지는 '체인질링/체인즐링' 등이 추가되었다.

마법을 사용한 자기부상열차, 정령의 힘으로 움직이는 비공정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 생각나지 않는가?) 은 물론이요, 앞에서 설명한 '워포지드'의 경우 사실 골렘에 가까운 기계종족이다.

2. 12+1의 법칙

12가지 설정를 사시면, 떡밥 설정 1개가 공짜!
에버론의 대부분의 것은 '12개 더하기 1개'로 구성되고 있다. 13개이긴 한데 1개가 없어지면서 12개로 취급되는 것.[8]

몇가지 예
  • 드래곤마크 : 12개의 드래곤마크 + 죽음의 드래곤마크. 죽음은 맥이 끊겼다.
  • 달 : 12개의 달 + 13번째 달의 전설
  • 왕국 : 12개의 왕국 + 멸망한 사이어Cyre(현재의 모운랜드Mournland 지역)

3. 드래곤 마크

에버론을 정의하는 세계관만의 특징 중 하나로 '드래곤마크' (용문신 이라고 부르는 이들도 있다) 라는 능력이 있는데, 이는 특정 가문과 혈연관계가 있는 이들에게서 나타나는 마법적인 문장이다. 현실세계의 재벌들 마냥 각자 맡은 분야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기술력/브랜드파워로 각 업종을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다. 예를 들자면, 모든 갑옷/무기들의 기본가격이 동일한 이유는 각종 상공업을 당담하는 캐니스가(家)의 기준에 맞춰서 생산, 판매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 드래곤마크 가문은 인간, 엘프, 하플링, 노움, 드워프 등은 물론 하프오크하프엘프만의 가문 또한 존재하며 다른 종족들 못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드래곤마크드 하우스라고 하는 초거대재벌들이 각자의 영역에서 독점을 하고 수많은 종족들이 각자의 개성과 권리를 가지고 모여 살며, 다양한 계통의 마법들이 실질적으로 생활에 영향의 기반이 되는. 얼핏 사이버펑크의 판타지 버전이라고 하면 이해가 편하겠다.

4. 관련 게임 작품

던전 앤 드래곤 온라인이 있다. 비록 한국에서는 철수해버렸지만.

5. 국가와 지역

6. 종교

7. 조직

9. 기타 사항

에버론에는 다른 차원의 개념이 위성으로 존재한다. 각 위성은 일정 궤도를 따라 에버론 주변을 돌며, 때로는 가까워졌다가 때로는 멀어지며 에버론에 영향을 끼친다. 현재 12개의 위성이 있으며 13번째 달의 전설이 전해진다.

  • 르니아, 불의 바다(Fernia, the Sea of Fire)
  • 리안, 영원한 낮(Irian, the Eternal Day)
  • 마니아, 황혼의 숲(Lamannia, the Twilight Forest)
  • 리시아, 얼음의 대지(Risia, the Plane of Ice)
  • 바라스, 전쟁터(Shavarath, the Battleground)
  • 라니아, 하늘빛 하늘(Syrania, the Azure Sky)
  • 라니스, 요정의 법정(Thelanis, the Faerie Court)
  • 안비, 완벽한 질서(Daanvi, the Perfect Order)
  • 쿠어, 꿈의 세계(Dal Quor, the Region of Dreams)
  • 루아, 죽은자들의 세계(Dolurrh, the Realm of the Dead)
  • 키트리, 휘젓는 혼돈(Kythri, the Churning Chaos)
  • , 끝없는 밤(Mabar, the Endless Night)
  • The 13th moon

10. NPC

----
  • [1] 리빙 그레이호크를 팀킬해버렸다.... 라고 하긴 참 그런게 우선 이 에버론 캠페인의 D&D 3.5rd 전종 서플이 모두 나오고나서 바로 D&D 4th의 출시 언급을 해버렸다. 즉, 애초에 D&D 3.5rd 자체의 흐름을 바꾸는것을 알고 있었던 것.
  • [2] 다만 이 로리는 플레임킵이라고 하는 쓰레인의 수도 내 교회에서는 18렙 클레릭으로 스펙이 오른다. 원래 스펙은 클레릭 3레벨.(고작 11짤이!?)
  • [3] 그러나 현대와 같이 모든 사람들이 이런 장비나 기술을 이용하는 기초적 소양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
  • [4] 물론 하이 레벨에서의 플레이도 가능하고 거기에 맞는 무대나 요소들도 있다.
  • [5] 패러딘은 마찬가지로 제약이 주어진다.
  • [6] 드래곤은 크로매틱과 메탈릭을 불문하고 기존의 고정된 가치관에 굳이 얽메일 필요가 없고, 뱀파이어도 마찬가지다.
  • [7] 물론 여전히 선악은 존재하며 완전히 배제된 것은 아니다. 단순히 '나쁜 놈들'로서 등장하는 대표적인 조직으로는 에메랄드 클러가 있다. 하지만 에메랄드 클러도 국가를 위해 싸우다가 버림 받은 자들로, 브릴랜드 급진 조직인 자유의 검의 경우는 방법적으로 극단적인 문제는 있지만 자국의 민주화를 위해 싸워야 한다고 생각하는 집단이다. 실버 플레임 교단 내부에는 사악한 사제들도 존재하며, 마찬가지로 선한 뱀파이어나 레드 드래곤과 마주칠 수도 있다. 원작자의 언급에 따르면 PC들이 플레이 내에서 마주치는 대적자로서의 성격을 규정하는 의미가 있는 것이 Evil이라고 한다.(클래식에서의 '이기적'이라고 하는 일면이 훨씬 원 의도에 가깝겠다) 웜브레이커처럼 태초부터 악으로서 태어난 녀석들도 있지만.
  • [8] 이것을 baker's dozen이라고 한다. 본래 빵 무게를 속이면 처벌을 받던 시대에, 무게를 엄하게 지키는 대신 12개를 사면 빵을 하나 더 주던 관습에서 유래한 것으로 12가 아니라 13을 의미하는 표현이다. 에버론의 원작자인 키스 베이커의 성과 기묘하게 12+1로 구성되는 몇가지 요소들을 이 표현에 비유하며, 포럼 등의 언급에 의하면 이 12+1은 의도적 설정으로 보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25 12:37:22
Processing time 0.082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