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오르테가

last modified: 2013-09-28 21:54:45 by Contributors

Contents

1. 드퀘의 오르테가
1.1. 아버지의 기행
1.2. 물총, 그리고 오르테가의 투구
1.3. 그 외 파생작의 오르테가
2. 기동전사 건담의 검은 삼연성의 오르테가
3. 근육맨의 오르테가
4. 축구 선수 오르테가
5. 영웅전설의 오르테가


1. 드퀘의 오르테가

드래곤 퀘스트3에서 등장한 주인공의 아버지.

아리아한 출신의 전사로 그 이름을 세계에 떨쳤으며, 마왕 바라모스를 잡으러 여행을 떠났다. 이 과정에서 많은 사건을 해결하고 여러 사람들과 우정을 쌓았으며 그들을 통해 주인공은 아버지의 이야기와 활약에 대해 간접적으로 알 수 있다. 꽤 대단한 사람. 모험 중에 '포카파마스'라는 다른 이름을 얻기도 한다.

여행의 최후에는 네크로콘도의 화산에 추락해 죽은 것으로 밝혀지지만 실은 네크로콘도의 화산을 통해 지하세계 아레프갈드로 떨어져 살아 있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머리를 다쳐 기억을 모두 잃게 되었다.

그럼에도 상관없이 본능적으로 절망에 빠진 아레프갈드의 사람들을 구하겠다며 마왕 조마와 싸우기 위해 조마의 성으로 처들어가 킹 히드라와 싸우던 중 힘이 다해 사망한다.

죽기 직전에 겨우 자신의 자식을 만나게 되며 기억이 잠깐 돌아온다. 그러나 눈을 다쳐 자식의 얼굴을 확인하지 못한 상태로 사망한다. 가끔 운이 좋으면 오르테가가 킹 히드라를 격파해 버리는 경우도 발생하는데 이 경우에도 기력이 다해서 결국 죽는다.

그래도 3 리메이크에서는 숨겨진 던전의 보스인 신룡을 이기고 소원을 빌면 오르테가를 살리는 것도 가능. 멀쩡히 집에 돌아와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유저들은 아이템과 야한책을...

1.1. 아버지의 기행

FC판에서는 용량 관계로 후반에 만나게 되는 오르테가는 범용 그래픽 아라쿠레와 같은 외모였다. 거기다가 히드라와 싸우는 아버지의 그래픽은 칸다타와 같은 괴인의 모습.

훌륭한 전사로 불리는 아버지를 고생고생해서 찾아가 마침내 만나게 되지만 아버지는 이상한 복면에 빤쓰만 입고 있었다...(...) 충격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범용 그래픽이면 전사도 있건만 왜 아라쿠레로 했는지는 지금도 풀리지 않는 미스테리이다. 지금도 당시의 드퀘 플레이어들 사이에선 많이 회자되는 일이다. 리메이크 판에서는 오르테가의 그래픽이 수정되었다. 또한 알파벳을 사용한 만큼 폰트 면에서 용량이 절약된 북미판 '드래곤 워리어3'에서도 오르테가 전용 그래픽이 있었다고 한다.

1.2. 물총, 그리고 오르테가의 투구

드퀘3 FC판에선 오르 마을에 가면 오르테가(포카파마스)가 마을에 잠시 머물며 마을 아이들과 친하게 지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때 플레이어는 아버지에 대한 단서를 입수함과 동시에 마을 아이로부터 오르테가가 선물로 만들어줬다는 물총을 받는다.

하지만 이 물총은 게임 플레이 중 아무런 도움이 안 되는 물건으로, 무기도 아니다. 용도는 단지 마을 사람들에게 사용하면 "앗 차거!" 같은 고유 반응이 나오는 장난스런 아이템. 평범한 물총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참고로 바라모스에게 뿌리면 "?!"라는 반응을 볼 수 있었다. 아버지의 유품치고는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물건이었다...

그래서 리메이크에선 물총이 삭제되고 동일한 무오르 마을의 이벤트에서는 물총 대신 오르테가가 마을에 두고 갔다는 "오르테가의 투구"라는 방어구를 받을 수 있다. 상태 이상에 내성이 있는 게임 중 몇 안 되는 투구로 후반까지 활약하는 강력한 투구다. 이 오르테가의 투구는 전설 방어구 급의 성능을 갖추고 있는데다가 디자인도 유사해서 훗날 로토의 투구가 됐을 거라고 여겨진다.그런데 이 좋은 걸 왜 두고 가셨나요 아버지? 제작진의 실수인지 SFC판에는 내성이 적용되지 않는다(GBA판에는 적용)

1.3. 그 외 파생작의 오르테가

만화 에덴의 전사들에 의하면 그의 아버지의 이름은 키파 였으며, 자기 아들이 태어나기 직전에 동네에서 기르고 있던 말인 '오르테가'의 뒷발에 치어서 죽었다. 죽기 직전에 '그 말이 힘이 장사다.'라며 자기 아들에게 그 말의 이름을 붙여버리고 죽어버렸다. 물론 그 아들이 저 오르테가.

그런데 정작 게임에서는 오르테가의 아버지(즉, 주인공의 할아버지)는 멀쩡히 살아있다. 아리아한에 있는 자택 2층에 가면 만나볼 수 있으며, 말을 걸면 격려도 해주고 그런다. 물론 에덴의 전사들 자체가 게임과는 패러렐 월드이니 그냥 웃고 넘어가는 것이 좋다.

혹은 작가가 잊어버린 걸지도 모른다. 게임중에 자택 2층에 올라갈 일은 거의 없고(게임중에 집에 갈 일은 자주 있지만 그냥 1층에서 잠만 자고 나오는게 보통), 할아버지라도 말 한마디 하는 것 외에는 스토리에 영향이 전무하니 게임을 오래전에 했다면 잊어버렸을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

아벨탐험대에서도 동명의 인물이 아벨의 아버지로서 등장한다. 저주받은 투구에 조종당해서 아들에게 덤볐으나 아들의 간청과 실력으로 저주에서 풀린 뒤 아들을 감싸고 사망. 게임과는 관계없는 사람이니 착각 주의.

2. 기동전사 건담의 검은 삼연성의 오르테가

기동전사 건담의 인물. 검은 삼연성 항목 참고.

3. 근육맨의 오르테가

근육맨2세 궁극의 초인 태그편에 등장한 초인.
모아이돈이란 초인과 함께 '카페트 보밍즈'라는 태그팀을 결성해 초인 태그에 참가한다.
소속은 악행초인으로 상대를 잔인하게 죽이는 것으로 악명을 떨친 듯.

자버같이 생겨 첫 등장 때만 해도 다들 예선 탈락을 점쳤으나 그 실체는 나름대로 강력한 초인으로 궁극 태그 대회 8강까지 진출한다. 궁극 태그 이전, 꿈의 태그 예선전에도 참여한 경력이 있으나 상대초인 말고도 옆에 있던 상대팀 세컨드까지 죽여버려서 탈락됐다. 어쨌든 꽤 강한 놈들.

마스크를 쓰고 있으며 멕시코식 프로레슬링으로 화려한 공중전을 선보인다.

과거 경력을 보면 악행초인 임에도 불구하고 정의초인인 '스카이맨'과 같이 태그팀을 짰던 경력이 예전에 있는 듯하나...진위는 알 수 없다.

4. 축구 선수 오르테가

5. 영웅전설의 오르테가

팔콤의 게임 '영웅전설' 시리즈(가가브 트릴로지)에 나오는 미첼의 또다른 이름.

영웅전설3에서 서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설정 상의 그 방대한 마력덕분인지, 올테가의 이름을 빌려 한 나라에 필적하는 포스를 자랑한다. 허나 전설의 대마법사도 늙으면 별 수 없는듯...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9-28 21:54:45
Processing time 0.081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