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팔스 카리우스

last modified: 2015-03-04 22:01:21 by Contributors



1. 개요

Falx Carius[1]


2. 설명

2.1. 엘더스크롤 3: 모로윈드

마지막 확장팩 블러드문에 등장한다. 직위는 캡틴(Captain).

솔스타임에 건설된 솔스타임 지부 제국군의 본진 프로스트모스 요새(Fort Frostmoth)의 총 책임자로, 갓 솔스타임으로 온 네레바린에게 주변 정황을 소개시켜주고 이런저런 임무를 할당해 어수선한 요새 내부(요새 내 밀수업자와 반란분자들)를 정리하는 일들을 준다. 그러다가 늑대인간들이 요새를 침공하는 사태 때 갑작스레 실종되었고, 이 사람을 찾기 위해 스칼 부족과 협력하면서 본격적으로 히르신과 연관되기 시작한다.

나중에 네레바린과 함께 히르신의 사냥터 헌팅 그라운드로 끌려왔음이 드러난다. 여기서 네레바린이 그냥 인간이라면 협력하여 같이 길을 뚫고 나가고 늑대인간이라면 싸워서 죽여야 하는 적이 된다. 어떤 이유로든 카리우스가 죽으면 그냥 거기서 끝이지만, 살아남으면 네레바린과 함께 솔스타임으로 돌아오며 예전처럼 프로스트모스 요새를 관리하게 된다. 참고로 살아오면 직위가 캡틴에서 제너럴(General)로 상승한다. 그간의 전공을 인정받은 것인듯.

이후의 역사에선 레드 마운틴 분화 당시 그 역시 여기에 휘말려서 사망했다고 나온다(솔스타임 자체도 이 때 싹 쓸려버린다). 후술한 드래곤본에 나오는 것도 그렇고 정사는 네레바린과 함께 헌팅 그라운드에서 탈출하는 쪽인듯. 다른 관점에서 보자면 네레바린은 늑대인간의 저주를 치료하는 쪽으로 분기를 탄 쪽이 정사가 되었음을 알 수 있다. 전술하였듯 카리우스는 네레바린이 인간인 경우에만 협력노선을 타기 때문.

2.2.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

마지막 DLC 드래곤본에 등장한다. 직위는 제너럴. 둘 다 마지막 확팩의 솔스타임에서 등장하는걸 보면 마무리 담당인듯

이미 200여년이나 지났고 또 분명하게 죽었다고 언급되었는데 등장한 까닭은 파고들면 이게 다 넬로스 때문으로 귀결된다. 정확히 말하자면 넬로스가 로칸의 심장 비스무리한 힘을 지닌 '하트 스톤(Heart Stone)'이라는걸 자기 애제자였던 일다리 사로스릴(Ildari Sarothril)에게 이식하는 실험을 행했는데[2] 그 과정에서 일다리는 사망, 넬로스는 죽은 일다리를 양지바른 곳에 묻어주었는데 나중에 어떻게 일다리가 하트 스톤의 힘으로 부활하는데 성공하였고 넬로스에게 복수하려고 각종 마법을 연마하던 도중 이 사람의 시체를 발견해 역시 하트 스톤을 박아넣어 부활시킨 것이다.

일다리의 일지에 의하면 처음엔 일다리의 다른 언데드들처럼 그냥 그랬으나, 하트 스톤 때문인지 점차 자아를 되찾게 되었고 이 때문에 일다리의 통제를 듣지 않게 되자 두려워진 일다리는 그의 하트 스톤을 제거하고 다시 프로스트모스 요새에 버렸으나 카리우스 본인의 강한 의지와 그간 하트 스톤의 영향력이 아직 남아 잘만 살아 돌아다녔다는 모양. 다만 이 과정에서 부활한 카리우스는 자기 요새가 무엇 때문에 초토화되었는지 알지 못했고(당시에 말 그대로 눈 깜짝할 사이에 순삭당했다) 레이븐 락에 엉뚱한 레도란 가문 던머들이 이주한걸 보고 던머가 마법을 써 요새와 레이븐 락을 개발살내고 불법침공한 것으로 간주,[3] 꼭지가 돌아 애쉬스폰들을 시켜[4] 레이븐 락을 침공하게 만들었다. 결국 플레이어는 애쉬스폰의 침공을 막기 위해 카리우스 장군을 죽여야 한다. 모로윈드를 플레이해본 게이머는 뭔가 복잡미묘한 느낌이 드는 대목.

일다리가 특별 실험을 가한 존재답게 카리우스는 다른 애쉬스폰과는 달리 멀쩡한 인간형(사실 시스템상 그냥 임페리얼 남성 캐릭터에 애쉬스폰 팩션만 넣은 것)을 유지하고 있다. 추가로 모로윈드 당시의 모습을 반영해서인지 제국군 군복을 입고 있고(단, 묘사 한계로 군복은 모로윈드의 그 군복이 아닌 스카이림 제국군 군복, 그 중 툴리우스의 군복을 개량한 것이다) 똑같은 워리어 클래스에 두손 무기 특화로 스킬이 짜여져 있다. perk들도 두손무기 최상위 perk들. 장비도 챔피언의 곤봉(Champion's Cudgel)이라는 유니크 둔기와 팔스 갑옷 시리즈(다만 여기서 얻을 수 있는건 무기뿐이다)로 두르고 있고 애쉬 스폰들을 소환한다. 때문에 꽤나 강력한 상대. 같은 제국군 사령관인 툴리우스가 전투에선 문외한인 것과는 비교된다.[5]

죽으면 이후 일다리를 족치는 넬로스의 퀘스트가 진행되...지만 동시에 레이븐 락의 레도란 가문을 전복시키려는 세베린 가문의 음모를 파헤치는 길고 긴 퀘스트가 기다린다. 이것도 마치면 드디어 고대하던 하우징이 제공된다. 마침 모로윈드에서도 레이븐 락에 하우징이 있었으니 역시 모로윈드를 플레이해본 게이머는 독특한 기분이 들게 된다.
----
  • [1] '팔크스'가 아니라 '팔스'로 읽어야 한다. 라틴어 '팔스(Falx)'에서 유래한 단어이기 때문.
  • [2] 참고로 이거 본인 동의하에 행한거다. 넬로스가 좀 하는 짓이 막장이긴 해도 도바킨에게 실험하는 과정을 봐도 알 수 있듯 반드시 당사자에게 물어보고 승낙을 받아야만 행한다. 한마디로 이건 어떻게 보면 일다리의 자업자득. 일다리의 찌질함 복수심에 카리우스가 불필요하게 휘말린 것이다.
  • [3] 카리우스의 전투 함성을 보면 알 수 있는데 대략 "프로스트모스 요새는 함락되지 않는다! 제국이여 영원하라!" 라고 하기 때문. 즉 카리우스는 제국이 솔스타임에서 손 뗀걸 전혀 모른다. 하긴 방금 막 부활한 사람이니 뭘 알리가...
  • [4] 카리우스의 시체에서 발견한 명령서에 의하면 카리우스는 애쉬 스폰들을 자기 부하 군인으로 알고 있었고 그 애쉬 스폰들이 카리우스의 명을 따른걸 보면 여기서 보내진 애쉬 스폰들은 프로스트모스 요새에 있었던 제국군들이였던 것으로 보인다. 아니면 카리우스가 특별 실험체라 애쉬 스폰들을 조종하는 능력이 있었는데(전투시 애쉬 스폰 소환하는거 보면 확실) 본인은 그건 잘 모르고 부활의 부작용으로 맛이 가서 애쉬 스폰들을 자기 부하라 착각한 것이거나 혹은 둘 다일지도.
  • [5] 다만 이건 툴리우스와 카리우스의 사정의 차이를 감안할 필요가 있다. 툴리우스는 비교적 평온한 지역이였던 스카이림 본토에 파견된 사령관이였으므로 개인의 무용보다는 전술적 유능함이 더 필요한 상황이였고, 카리우스는 당시 막 개척된지 얼마 안 된(늑대인간 및 각종 야생 생물과 야만 부족 스칼이 들끓는) 솔스타임에 파견된 사령관이였으므로 직접 전투를 할 일이 많아 개인의 무용도 제법 필요로 했던 상황이였다. 블러드문 당시 헌팅 그라운드에 납치된것 자체가 히르신이 팔스의 강함을 인정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당시로 치면)네레바린 등 강한 인물들을 모아서 배틀로얄을 시키는게 히르신의 취미이기 때문.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4 22:01:21
Processing time 0.027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