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현대 액센트 WRC


현대자동차베르나(해외 수출명은 그대로 엑센트엑센트 2세대 모델)를 영국의 모터 스포츠 디벨롭먼트(MSD)에서 개조한 WRC 경주용 차량이다. 짧게 줄여 말하면 겉껍데기만 베르나인 별개의 차량이다. 물론 다른 참가 자동차들도 전부 비슷하게 튜닝되어 참가하는 것이다.

당시 랠리를 주름잡던, 임프레자 WRX나, 랜서 에볼루션과 같은 그레이드인 아반떼 XD가 출전할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어찌된 영문인지 어른의 사정으로 인해, 현대자동차는 차 크기가 한 체급 아래인 베르나WRC에 참가하게 된다. 준중형 차량이 아닌 소형차 사이즈였기 때문에, 차체를 세로 방향으로 반으로 갈라서(!) 철판을 덧대, 차폭을 10cm 늘리는 방식으로 레이스카 차체를 만들어 냈다.

기본 베이스는 베르나의 여러 트림 중에서도 3도어인 베르나 스포티를 기본으로 하고 있다. 단, 터보에 구동방식조차 4WD로 바꿔 버렸다. 현대자동차에서 직접적으로 손 댄 부분은 거의 없이 랠리카 기술개발을 위해, 제휴한 영국 MSD에서 차량의 거의 모든 개조를 전담. 원래의 베르나 엔진은 내수/수출용 모두 1.5리터 알파 엔진 이었으나, 당시 WRC의 규정은 2리터 엔진이었기 때문에, 한체급 위의 베타 엔진에 터보차저는 기본이고, 드라이섬프 윤활장치를 비롯한 규정 내에서 가능한 모든 튜닝을 거쳐 300마력/6,000rpm(규정으로 인한 출력제한), 55kg.m/3,500rpm(...)토크의 괴물같은 파워를 내게 만들었다.

2001년 시즌 포르투갈 랠리에 처음 데뷔했다. 휠베이스가 2,440mm로 WRC 차량 중 가장 짧아 조종성은 높았지만, 본디 태생이 소형차인 베르나 휠하우스의 작은 크기 때문에 서스펜션이 스트로크될 공간을 충분히 얻기 힘들어 거친 노면에서는 다루기 힘들고, 포장길에서는 최고 속력이 부족한 문제도 있었다. 하지만 실전을 통해 계속 개량하였고, 저기온이라 엔진에 부담이 안가는 코스, 부드러운 자갈길에서는 실력을 발휘하였다. 최고 성적은 WRC2 14라운드 그레이트 브리튼 밸리에서 얻은 종합 4위.미쓰비시를 꼴좋게 바르다니 장한 현기차

2001~2003 시즌까지 2번의 개선을 거치면서 성능향상을 꾀했다.
차량명칭은 뒤에 숫자만 붙이는 형식으로 네이밍.

  • 액센트 WRC 1, 2 : 2001~2002 시즌 사용.
  • 액센트 WRC 3 : 2003~2004시즌(2004 시즌 도중 철수)사용.

사진에서 같은 시즌의 차임에도 도색이 다른 이유는, 스폰서인 스트롤이 도중에 GG치고 나갔기 때문이다. 덕분에 현대자동차는 스폰서 없이 자력으로만 치루다가 결국 GG. 벌금까지 물어가면서 WRC 출전을 때려치웠다.하도 성적이 개판같으니까 때려치웠지

그란 투리스모, 아우토 모델리스타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차량. 타 보면, 가속은 장난아니게 좋은데, 최고속이 딸리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베이스가 소형차에 가까운 베르나인지라 전반적인 전투력은 떨어졌다. 특히 작은 차체로 인한 한계로 고속코너에서의 불안정성은 종합적인 전투력을 깎아먹는 요인이었다고.이 때문에 MSD직원들은 뼈빠지게 연구했는데 돌아온것은 실업자신세

본래 2004 시즌부터 2007 시즌 후반까지만 참전을 보류하기로 했었다. 이유는 신형 베르나를 투입하기 위해서.(개발코드 MC, 현재 뉴 베르나로 팔린다.) 신형 베르나가 출시되기 전에 모터쇼를 통해 엑센트 SR(엑센트 타입 스포츠레이싱)이 공개되어 2007시즌 후반부터 예정대로 복귀할 것으로 기대되었으나... 현대자동차의 대빵인 정몽구 회장이 비자금 및 탈세 혐의로 체포되어(...) 사실상 WRC 복귀는 물 건너간 상황이다. 원래는 자체 팀으로 출전할 예정이었는데...

액센트 SR 컨셉트카

더불어 공개되었었던 엑센트 SR도 현대자동차의 낚시였음이 밝혀졌다. 지금 나와 있는 버전은 대한민국에서도 1년에 100대나 팔릴까 싶은 3도어 해치백인 베르나 스포티.현기차는 어저면 그렇게도 낙시질을 잘도 할까?

현대자동차의 베르나 랠리카를 껍데기만 베르나라며 까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출전 랠리카 중 순수하게 메이커 기술로 이뤄진 차는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다른 메이커 역시 차체와 엔진을 제외하면 멀쩡하게 그대로 들어간 부품은 없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의 베르나 WRC도 베르나 센스 차체에 2000cc 베타엔진을 개조해서 얹은 물건이다. 하지만 일반 양산차의 부품을 쓰지 않는다고 해서 제조사의 기술을 쓰지 않는다고 생각해도 오산이다. 괜히 양산차업체들이 이런 레이싱에 참가하는 것이 아니다. 극한의 상황에서만 얻을 수 있는 데이터가 있기 때문에 돈을 투자하며 참가하는 것이다. 현재 우리가 쓰는 터보차저, 사륜구동 등 대부분의 기계적 시스템의 개발과 테스트가 이런 레이싱에서 먼저 시작되었다. 게다가 아무리 개조를 해도 본판이 받쳐주지 못하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

하지만, 사실 국내 팬들에게 엑센트(베르나)WRC가 지적 받았던 건 단순히 이런 이유 때문이 아니다. 무턱대고 까는 부류가 아닌 이상, 경주용과 양산형이 다른 건 기본상식이니까. 과거 WRC에 처음 참가했었을 때의 현대는 차량 개조와 운영의 대부분을 영국 MSD사에게 위탁하는 형식이었다. 2004년 철수 당시, MSD와 현대와의 결별을 다룬 기사를 살펴 보면, 현대 측은 MSD측에 경제적인 지원만을 주로 해주고 대부분의 실무는 MSD측에서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한데, 보통의 참가 메이커들이 애프터마켓 부품을 쓸지언정 제조사 개발팀에서 직접 WRC 차량을 만들고 데이터를 얻는 등 운영에 긴밀하게 관여하는데 비해, 이처럼 당시의 현대는 본격적으로 뛰어든듯한 광고와는 달리 소극적인 참여와 함께 상당부분 외주를 주었던 형편[1]. 게다가 기술력 축적에 관련해서는, 푸조, 미쓰비시, 스바루등 WRC의 강호들은 위에서 서술한 대로 레이싱 최일선의 기술을 양산에 적용하는 식으로 기술력과 명성을 쌓았었다[2]. 하지만 엑센트WRC는 영국 MSD사에서 거의 개조를 주도했던 차량이라, 이게 정말로 현대의 기술로 돌아올 것이냐에 회의적이었던 시각이 많았었고, 실제로 WRC에서 하차 한 후 대부분의 경주차는 MSD 측에서 처분했었다. 이와 같이 '껍데기만 베르나'라는 말은 단순히 알맹이에 양산형 부품을 쓰지 않았다고 까는게 아닌, 운영의 표리부동과 모터스포츠의 피드백에는 관심없던 당시 현대의 태도를 같이 꼬집는 말이다. 결국 현대의 첫 WRC 참가는, 전력투구는 못하겠고[3] 적당히 이런데 참가한다는 명성만 취해보려다가 크게 데인 꼴.[4]

결국 WRC 철수 10년을 꽉 채우고 엑센트가 아닌 i20을 베이스로 현대자동차가 직접 개발하는 현대 i20 WRC를 가지고 2014년 WRC에 복귀했다.

WRC경기후 렐리카의 현황
현재 2014년 기준으로 15대에서 20대가 생존해 있다. WRC경기에서 현대가 나간후 MSD는 개발중이었던 차량들이나 보유 중이던 차량을 다른곳에 팔아먹는다. 그러나 아민 슈워츠가 몬3.5 버전은 현대자동차가 MSD에서 인수하여 현재 티뷰론 F2 랠리카와 함께 독일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모터스포츠 본사에 전시되어있다.얼마나 아까왔으면 경쟁회사이던 올츠버그에 팔아먹고 그리고 현대자동차가 나간 이후 곧 망해 버렸다 안습
----
  • [1] 하지만 WRC에 처음 발을 들이는 당시 현대의 입장에서는 당연히 이런 식으로 그쪽의 생리를 더 잘 이해하고 있는 팀에게 맡기는 편이 최선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게다가 경제적 지원이면 됐지 그게 왜 소극적이란 말인가?? 위 문단에도 써있듯, 모터스포츠에다 돈을 들이는 이유 중 하나가 한계의 상황으로부터 얻어가는 정보와 학습 때문이다. 문제는 저런 식의 간접 참여로는 WRC에 참가해서 본사가 얻어가는 게 이름값 빼곤 없었고, 또 그와중에 모든 게 본사의 공인 냥 광고하던 현빠들..
  • [2] 미쓰비시의 '랠리아트', 스바루의 'Sti' 모두 이쪽 기술력으로 고성능화 한 라인업이다.
  • [3] 당시 현대자동차는 지금처럼 세계 5위급이 아닌, 글로벌기업으로 비상하려고 한창 노력하는 입장이던 때라, 당장 확실한 효과가 돌아오는 투자에 우선시 했고, 모터스포츠처럼 여기에 어느 정도를 투자해야 언제쯤 혜택으로 돌아올 지 감이 안 오는 사업은 차등위 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쪽에 까막눈이었던 것도 덤.
  • [4] 그 후 현대는 이 모양으로 해서는 안 된다고 절치부심을 많이 했는지, 2014년에 복귀한 i20 WRC는 이전과는 정반대로 현대 남양연구소가 직접 개발과정에 깊이 참여했고, 모터스포츠 참가를 위한 자회사도 설립하고, 출범과 운영에도 정의선 부회장이 개입하는 등, 본사가 적극적이고 긴밀하게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모터스포츠 참여로 얻을 기술들을 적용할 N이라는 고성능 디비전까지 발표. 과거와 달리, 이제야 제대로 모터스포츠에 뛰어들었다고 칭찬할 만한 모습.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7 23:31:38
Processing time 0.1577 sec